나겔스만이 감독계에서 토토부장 최고로 유망한 사람인거 팩트인데 음바페 하나에 꽂혀서 개 지랄하네 병신 쿨찐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먹튀로드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토토부장 이게 왜 저위에 펩 나가고 대려올감독나겔스만 아니면 없다고해서 보여준게 없다는게 이게 이상한말인가? 너가먼저 음바페드립치면서 개소리존나했잔어 ㅋㅋ 4강한번가지고

음바페 나오자마자 존나 부들대면서 쿨한척 ㅋ 존나 쳤으면서 개 지랄

너 지금 자승자박인건 알지? 토토부장

나겔스만을 음바페한테 비유하지 마라 존나 과장이다

나겔스만은 보여준게 없다 시발 이건 과장 아니냐?

지 논리 구성도 까먹고 지랄하면서 뭘 털어 털린건 니 닉의 불륜이구요


그의 우려는 한두 차례 좋지 않은 경기 후에 너무 많은 선수들이 고개를 떨구는 나쁜 습관이 고착화 된 것을 본 적이 있는 위기의 상태로 너무 쉽게 빠져든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었다. 한 소식통은 첼시가 강력한 팀 정신이 그들을 더 높은 곳으로 올려 놓는 클럽이 아니라 '자기 보존 클럽'이 되었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그가 지적한 것처럼 16-17시즌 성공 이후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도전하는데 근접하지 못하고 13-14시즌 챔스 1차 녹아웃 무대를 벗어나지 못하는 팀이었다. 선수단을 재건하고, 새로운 계약과 (중요하게) 국내 인재들을 통합할 필요는 있었지만, 팀의 문화를 변화시킬 필요도 있었다. 그는 필요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보여주지 못하고 그들의 나쁜 습관을 바꿀것 같지 않은 너무 많은 선수들을 물려받았다고 느꼈다. 그는 젊은 선수들과 함께 재건을 원했지만, 이것은 위험했고 그 일에 대해 배운것과 같은 좌절과 "고통"에 대한 기대가 함께 찾아왔다. 




그는 상당한 진전을 보였다고 느꼈을 때도 있었다. 최근 몇 주 동안 그는 리즈를 꺽고 프리미어리그 정상에 올랐을 때 12월에 얼마나 긍정적인 상황이 나타났는지 계속해서 언급했었다. 이는 9월 20일 리버풀과의 홈경기에서 2-0으로 패한 이후 모든 경기에서 16번째 무패였다. 그는 팀이 진화하는 방식에 대해 낙관적으로 느꼈고, 이것이 몇 주 동안 개인적이고 집단적인 자신감의 상실에 굴복하는 방식에 대한 그의 경악과 분노만을 증가시켰다. 




압박이 심해지자 램파드는 선수들의 집단적 태도를 개선하는데 집착하게 되었다. 선수들이 피치 위에서 더 책임감을 가지고 기본적인 것을 더 잘 수행하기를 간절히 바랬다. 그리고 그는 더그아웃에서 그의 시간 내내 선수단의 균형에 대해 걱정했다. "그는 아직 해야 할일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한 측근이 설명했다. "그는 선수들이 훈련과 정신력에 미칠 영향에 대해 걱정했기 때문에 선수를 내보내길 원했다."




"램파드에게 더 큰 의미가 있는데, 그건 문화와 방법을 만드는 것이었다. 지난해 새로운 계약 없이는 정면으로 부딪히기 어려운 과정이었고 가끔은 현대적인 선수들이 어려울 수 있다. 첼시는 인사와 좋은 인력에 대한 신선함이 필요했고, 새로운 계약이 이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지난 시즌 램파드의 수비 기록은 프리미어리그 상위 절반에서 최악의 기록인 54실점이었다. 세 팀만이 세트피스(15개)로 더 많은 것을 실점했다. 칠웰, 실바, 멘디의 합류는 최근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양쪽 모두 개선된 것이었다. 그러나 램파드가 선수생활을 하면서 9명의 감독들이 떠나는 것을 본 것은 로만의 기준에 미치지 못할 경우 치러야 할 대가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첼시가 재건을 지속하기 위해 다음 시즌 챔스 진출이 필요한 상황에서 최근 성적은 주변의 다른 팀들도 일관성 없는 경기력으로 어려움을 겪음에도 불구하고 첼시가 챔스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가 위험에 빠졌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